제6회 경남고성 국제한글디카시공모전 수상작 9편 > 공지사항

본문 바로가기

공지사항

제6회 경남고성 국제한글디카시공모전 수상작 9편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,671회 작성일 23-05-12 17:32

본문

16회 경남고성 국제디카시페스티벌


6회 경남고성 국제디카시공모전 수상작 9

 

 

1 대상

 

행진곡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0416_4142.jpg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<내몽골자치구 우하이사막>

 

 

종착역은 어딜까

 

이따금 광기 부리는 바람 따라

리듬 타던 모래물결도

잠시 숨을 고른다

 

- 심송화(중국)

 



 

2 최우수

 

발자국 경전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1345_4473.png

<경남 고성 상족암>


발보다 입이 빠른 내게

바다가 묵묵히 펼쳐놓으시네

생생한 발의 말씀들

 

숨차게 뛰지 않고는

희미한 족적조차 남길 수 없다고

 

- 권현숙

 

 



3 우수1

 

너에게로 가는 길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0503_1346.jpg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<전남 백련암 인근>

 


차갑게 움켜쥐고

더 뻗어나가

저 단단한 벽을 넘어

붉은 심장이 다시 열릴 때까지

 

- 박은지

 

 

 

4 우수2

 

은박꽃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0521_271.jpg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<경남 통영 서호시장>


꽃이 피기까지 새벽장은 수 없이 열렸다

물고기들을 담았을 수많은 펼침과 포갬

홑겹과 겹꽃을 반복하다 끝내 찢어졌다

이제는 펴지지 않는 노부부의 굽은 등과 주름은

은박꽃 뒤에 접혀 있다

 

- 문은영

 

 

 

 

5 가작 1

 

고성 주인 발자국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0533_855.jpg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<경남 고성 상족암>


세월이 잠든 사이 낙관 찍어 남긴 자리

그리움의 붉은 울음 상족암을 다 울려서

백악기

공룡발자국

뚜벅뚜벅 걸어가네

 

- 강미희

 

 



6 가작 2

 

일상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0550_614.jpg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<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호수공원>


애써 여닫지 않아도 되는 창

치열한 덫인데도

햇살과 바람은 걸림이 없다

 

- 황애라

 




7 가작 3

 

팔 남매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0567_0328.jpg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<경남 산청군 금서면 매촌리>

 


햇볕 내려앉은 늦가을

다 모인 팔 남매,

유난히 왜소한 막내가

애처로운지

홍시를 쥐여주는 맏이

 

-문예서

 



 

8 가작 4

 

100년의 감정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0582_5858.jpg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<대전역 철도 관사촌 (소재동)> 

 


얼마나 더 서 있을 수 있을까

부패되어 떨어진 문패는 하늘을 향하고

계절을 잃어버린 나무도 헛손질에 허공을 헤매고

몸은 하루 종일 침대에 묶여

희미한 링거 맞으며 검은 줄에 연명 중인 세월


-박민례

 

 

 

9 가작 5

 

화면조정

 

4a7444628d9c78621760b5f79c6be6d1_1683880601_5831.jpg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<경남 고성 상족암>

 


아아, 마을 이장이 알려드립니다

지금은 테레비 주파수 조정 시간입니다

오늘은 공룡 마을입니다

이번에 모내기 끝나면 나들이 가는 곳이니까

자식들에게 많이 많이 자랑해 주세요

 

- 김은혜

 

 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