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8 속내 - 김영빈 > 경남일보

본문 바로가기

28 속내 - 김영빈

페이지 정보

작성자이기영 댓글 0건 조회 802회 작성일 15-06-29 15:43

본문



속내

- 김영빈

내 마음을 들킨 것 같다.

한꺼풀 옷만 벗어서는

절대 보이지 않는 속내

지금 내 안에 품고 있는 것이

긍정의 힘이었으면 좋겠다.

속내를 숨기며 사는 일이 처세의 한 방법이 된 지 오래다. 그러다 보니 사람과 사람의 일이 늘 겉으로만 돈다. 속내를 들켜 배반당하거나 자신의 속내만 내비쳐 작은 손해라도 입을까 염려스러운 탓에 딱 그만큼의 거리에서 안부를 묻고 일상의 이야기들을 나눈다. 그러다 보면 정작 자신마저 스스로의 속내를 잊고 말 때가 부지기수다. 한 해의 남은 날들이 빠듯하다. 지난 한 해 잊고 지냈거나 감추고 지냈던 스스로의 속내들이 무엇이었는지 돌아볼 일이다. ‘한꺼풀 옷안에 감춘 그 속내로 인해 소중한 누군가가 내 곁을 떠나버린 건 아닌지, 아니면 떠나려 하는 건 아닌지 찬찬히 살필 일이다.

 

- 차민기 / 창신대 외래교수

 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