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23> 꿈꾸는 메두사 - 김영주 > 머니투데이

본문 바로가기

머니투데이

<23> 꿈꾸는 메두사 - 김영주

페이지 정보

작성자이기영 댓글 0건 조회 6,405회 작성일 15-05-20 13:40

본문

 

 우리의 불행은 불가능한 것을 탐하고 욕망하고 꿈꾸기 시작하면서 비롯되었다. 더 정확히 말하면 존재하는 이유이기도 하다. 불행할 줄 알면서도, 해서는 안 되는 줄 알면서도 욕망한다. 인간은 결핍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. 충족 가능한 것은 더 이상 꿈이 아니다. 불가능하기 때문에 욕망하고 꿈꾼다. 그 불가능이 상정해 놓은 가능성의 꿈이라는 것을 향해 가는 과정, 그것이 우리의 生이다.

더욱이 매혹과 끌림의 상징인 사랑임에랴, 신의 세계에서나 인간의 세계에서나 생의 에너지가 되지 않을 수 없다. 메두사는 성애적인 사랑의 가장 폭력적인 모티프이다. 매혹과 끌림의 상징이다. 누구나 한 번쯤 치명적인 사랑을 동경하게 만드는.
 - 최광임 시인​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