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16> 순례 - 복효근 > 머니투데이

본문 바로가기

머니투데이

<16> 순례 - 복효근

페이지 정보

작성자이기영 댓글 0건 조회 5,755회 작성일 15-05-10 11:22

본문

 

 

 

그러고 보면 짧든 길든 제 몫의 삶을 사는 동안 행복을 느끼는 시간은 유독 짧고 미미하다. 그러므로 한 생은 잠시잠깐의 행복과 크고 작은 근심과 걱정이 켜켜이 쌓인 주름으로 형성된다는 것쯤은 누구나 아는 일이겠다. 다만 그 정도이다. 생은 고해라는 정도 말이다. 그런데 그 고해가 저리도 질서정연하고 견고한 것이라는 사실을 시인의 시를 보면서 나는 다시금 깨닫는다. 스치고 지나갈 행복을 찾아 헤매는 생이기보다 내게 주어진 생의 이면들을 잘 다독이며 갈무리해가는 일, 생의 고통도 저렇듯 한 무늬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사실을, 생의 바닥이 성지인양 일보일배 이어가고 있는 저 벌레에게서 배우는 것이다.

 

-최광임 / 시인

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