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13> 인생 - 이기영 > 머니투데이

본문 바로가기

머니투데이

<13> 인생 - 이기영

페이지 정보

작성자이기영 댓글 0건 조회 5,904회 작성일 15-05-10 11:18

본문

 

 

 

무슨 말이 필요한가. 지금 저 풍경이 인생이란다. 더 나이 드신 영감님과 좀 덜 드신 영감님 둘이 코스모스 꽃길을 자전거 타고 달리는 저 순간이 인생이란다. 어느 해 어느 날엔 문득 계절이 먼저 와서는 세월을 일깨워 주기도 했을 것이며 허겁지겁 달려온 길이 세월을 늘어놓고 그것이 인생이라고 마음 아득하게 만들기도 했을 것이다. 그렇다. 누군들 열심히 달려온 생이 아니겠는가.

그나마 그 생과 꽃길의 시작보다 끝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데 두 노인과 코스모스는 무심하기만 하다. 이 시의 비의가 거기에 있다.

 

- 최광임 시인​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