임동확 신작 디카소시집 > 디카시마니아

본문 바로가기

임동확 신작 디카소시집

페이지 정보

작성자이기영 댓글 0건 조회 1,769회 작성일 15-05-21 12:21

본문







 

 

그리움

 

홀로 감당해야 할 그 거리만큼 먼 너와 나 사이

오직 순수한 기억처럼 길게 뻗어난 물풀 하나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풍력발전기

1467175178_1.png

 

 

이제 날 움직이는 건

보아도 보이지 않는

저 세찬 밀물 같은 고독,

만져도 만져지지 않은

저 거센 바람 같은 그리움뿐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1467175226_2.png

 

 

 

행여 바닥을 벗어날까

추우나 더우나 늘 바닥에서

먼 길 떠나는 행자를 기다리며

바닥잠 청하는 털신 한 켤레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생활

 

1467175262_3.png

 

 

아무런 부끄럼도, 한 점 후회도 없이

캐캐묵은 슬픔의 속옷가지 빨래들을

골목에 내다 널어 말리고 뒤집으며

다시 혁명을 꿈꾸고픈 날들이 있다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

당부

 

1467175291_4.png

 

 

아가, 밥은 제때 먹고 다니니? 잠자린 또 어떻고?

이 어민 국수 한 그릇 정화수처럼 앞에 두고

너희 안부를 물으며 주책없이 목이 메는구나

 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