여자 구두 / 김순진 > 디카시마니아

본문 바로가기

여자 구두 / 김순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26회 작성일 12-03-27 11:00

본문


 

곧게 뻗은 아스팔트길도

호젓한 오솔길도 내 길의 목적지는 아니다

결국 내가 가고 싶은 길은

커피 향기처럼 감미롭게 이끄는

자상한 남자의 길이다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