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2회 경남고성 국제 한글디카시공모전 수상작 2(입상 20편) > 공지사항

본문 바로가기
2019 황순원문학제 제3회 디카시공모전 2019. 7. 1(목) - 8 . 10(토)

공지사항

제2회 경남고성 국제 한글디카시공모전 수상작 2(입상 20편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em 댓글 0건 조회 956회 작성일 19-06-07 10:21

본문



입상1

발레리나 /김혜경(울주군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553_1989.jpg
 

두 팔 벌려
빙그르 빙그르
춤을 추네
어둠도
멋진 선율이었네.




입상2


명예퇴직 / 김지민(화성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555_7674.jpg

 

오르락내리락
한 세월 들숨과 날숨 길어 올리다가
지금 여기에

쌉싸름한 쉼과 나란히 서있다



입상3


아내의 발품 / 지한규(광명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558_5519.jpg
 
한 푼이라도 아끼겠다고
이곳저곳 기웃거리는
아내의 주름진 망설임과
야윈 손끝의 떨림은
내 가슴 두드리며 저며온다


 

입상4


오월 / 김형철(고성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560_8173.jpg
 
꽃이다
꿈꾸는 꽃이다

우주를 끌어 당기는
무한의 꽃이다




입상5


풍선 / 김영호(부산시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563_6215.jpg
 
바람님 오시는 날 소지(燒紙)처럼
봄날에 흩날리는 홀씨처럼
하늘밭에 뿌리는
소망의 씨앗.




입상6


대기발령 / 강옥(울산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713_7073.jpg
 
일찍 승진한 팀장님도
팀장 한 번 못해보고 명퇴한 차장님도
결국 같은 길로 갔는데
나는 누나닭집이라도 차려야 하나.



입상7


할머니 / 허진호(경주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717_6104.jpg
 
손 많은 집의 흔한 딸로 태어나
서둘러 가난한 집에 시집 왔다
짧은 입맞춤에 단물 다 빨리고
세상 풍파에 묻혀 살았으나
인사만 건네도 환한 웃음을 짓는 할머니



입상8


사기(史記) / 박종민(의정부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718_6215.jpg
 
보고도 못 본 척
들어도 못 들은 척
있어도 없는 척
오백년 동안 꿋꿋하게
온몸으로 쓴 기록




입상9 

 

노부부의 키스 /박영녀(부천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720_1373.jpg

수천 번의 익숙한 놀이

약속한 듯 코는 부딪치고

어색한 시선은 콧등만 바라보는

막다른 골목 첫눈 같은 입맞춤

숨죽이던 수천 개의 심장이 일제히 눈을 감는다



입상10


환생 / 제민숙(고성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0722_1402.jpg


아버지 보고파 기도했듯이

먼저 와 환히 반겨주시네


 '얘야 걱정말거라

네 정성 하늘에 닿아 있으니'



입상11


세상에서 가장 슬픈 꽃은 / 김옥순(부천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134_883.jpg 


활짝 웃으며 초상집 가는 꽃이다.



입상12


나빌레라 / 노병희(부산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136_6537.jpg


너 거기 있어라
나 거기 가리니

대숲 고요해 지니
바람 발 돋움 하누나
하늘 끝 못가도 좋을 날개 짓 얹어...




입상13


둥지 / 황정혜(중국 길림성 연길시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138_7018.jpg


나는 공부하러 
베이징으로 날아가고
아빠 엄마는 돈 벌러
한국으로 날아갔다. 



입상14


잔인한 4월 / 안은정(부산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140_6976.jpg

 

민간인들의  4.3항쟁의 붉은 희생

막 피어나려는 꽃송이들의 세월호 희생

민주주의를 외치다간 4.17 피빛 희생

잔인한 4월, 그 잔재 위의 님들께

하얀 꽃다발 한아름 받치옵니다





입상15


수상가옥 / 김향숙(서울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142_6891.jpg


나라도 없고 발 디딜 땅도 없어

물 위에 지도를 그리며

정처 없이 떠돌아다니는 난민들

저 집에 불러들여 살게 하고 싶은

물결 타는 집




입상16


천사를 보았다 / 정원철(사천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440_1608.jpg 


뻥! 뻥! 좁쌀 한 되면 한 자루가 되는

그런 인생이라면 얼마나 좋을까

하루 벌어 하루 살지만

보는 사람마다 입맛을 다시게 하는

당신이 천사다



입상17


안내방송 / 김유진(진주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442_4392.jpg
 

   
동민 여러분 오늘은 갈전초등학교 운동회 날입니다.

젊은 사람은 걸어서 가고

어르신들은 제가 경운기로 모시겠습니다.

만국기보다 고운 옷 차려입고 오십시요잉

이상, 송백마을 이장입니다




입상18


바람 / 김인석(과천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445_3165.jpg


그 놈이 나타났다

천둥번개 몰고다니며

어디서 오고 어디로 가는지 알 길 없지만

서슬퍼런 발톱이 할퀴고 간 흔적만 또렷하다





입상19


정지선 / 심민주(김해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447_1183.jpg


목표를 향한 끝없는 도전

새로운 세상에 대한 호기심

도약을 위한 아름다운 쉼




입상20


집착 / 강정구(울산)


6811f8afa937d74703730b4a747f903e_1559871449_3876.jpg


아직 인가요...

이젠 놓아 주세요.

얼마나 더 아파야 합니까?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