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20 제3회 경남고성 국제한글디카시공모전 수상작 19편 > 공지사항

본문 바로가기

공지사항

2020 제3회 경남고성 국제한글디카시공모전 수상작 19편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�em 댓글 1건 조회 4,204회 작성일 20-07-02 00:34

본문

 

 

 

 

 

 

2020 제3회 경남고성 국제한글디카시공모전 수상작 19편



대상


묵언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7845_5188.jpg
 

울긋불긋 허공 흔들던 연등

절마당에 내려 앉으면

머리 깎은 스님의 화두 같이

세속 인연 훨훨 벗고

선정에 든 무채색


-유홍석(제주시)


최우수


냉전중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7871_4334.jpg
 


찬바람 일으키며, 쌩

그늘지게 돌아앉아

불러도 대꾸 없네


세상에서 가장 무서운

그녀의 침묵


- 김종순(용인시)


우수 1


왕두꺼비집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7925_539.jpg
 


할머니는 왕두꺼비집에 산다

두껍아 두껍아 노래를 부르면

풀이 올라와 잔바람에 몸을 비비고

손등 위로 따스한 햇살이 포개진다


- 심규성(영주시)


우수2


뿌리 앞에서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7946_9748.jpg
 



보는 너희가 힘든 거 안다

어쩌겠니

니 아버지 평생을 저러고 사셨다


어머니의 목소리가 들려왔다


-김성미(인제군)



장려1 

 

세 날개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032_8366.jpg


어떤 생을 살았든

똑 같구나

온기 식어버린 날개의 무게

-권현숙(구미시)


장려 2

유품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070_0642.jpg
 


사라진 반쪽은 누가 먹었을까?


가난의 바닥을 긁다

닳아 없어져 버린

어머니의 세월


- 오미경(진주시)


장려3

웃는 인생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092_6102.jpg


까까머리에 흙 묻은 얼굴이어도

주먹만 한 것들이라 무시당해도

입 크게 벌리고 껄껄 웃어 넘긴다

누구나 흙밭에 뒹굴다 가는 인생

한바탕 웃으며 살다 가라고 저리 웃는 것이다

 


-이종섭(고양시)


장려4


 쪽잠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110_1432.jpg


넓은 하늘

밤새 항해를 하느라 고단했구나

나뭇잎 침대에

잠시 몸을 뉘어보는 하현달

미끄러질까 위험하다


-강현수(광양시)


장려5


 묘사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124_7357.jpg


이렇게 정확하게

온통 검디검은 모습으로

나를

표현하고 있는 너, 어쩌면

내 밖의 네가 진짜인지도 모를


-김부회(김포시)


입선1


엄마 생각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140_9322.jpg
 


바다에 가면 바다 내음이 나고

산에 가면 숲 향기가 나는데

엄마 냄새는 그리울 때마다 난다


-이은솔(제주시)


입선2
 
마법의 시간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161_2121.jpg

그녀 앞 천년바위

광대뼈 슬그머니 끌어올리며

한 말씀,

당신은 세상 최고의 미인!


- 홍미애(울산시)


입선3

 수행修行자 ?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196_5881.jpg
 


말없이 천년을 바위에 앉아서

물결만 바라보고 거품만 세는


뿔도 코뚜레 없는 칡소 한 마리


묵언默言은 시작도 하지 않았다는데

꼬리는 순간을 참지 못하네


-최재우(서울시)


입선4


복채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218_0369.jpg
 


마음 가난한 사람들

오종종 매다는 부적에

하얗게 세는 머리


- 이점순(대구시)


입선5

꽃 공양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245_771.jpg
 


놓인 곳 어디든 그곳이 내 집

오늘은 절간 귀퉁이 그곳이 내 집

사람들 무겁게 들고 와 버리고 간 잡념

빗질 몇 번으로 깨끗이 치워주니

보살님 웃으며 꽂아 준 꽃 공양


- 남대우(부산시)


입선6

 대변항 멸치털이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305_0557.jpg
 


마지막 도약은

그리 높지 못했다


그물 위에서 마지막 發樂


찰나의 멸치꽃

피었다 지는데


- 조영진(기장군)


입선7


헌 신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334_219.jpg
 


당신을 마주할 때마다 허리를 굽힙니다

나와 함께 했던 많은 시간들

군데군데 흔적들은 헌신적인 그대 모습

마운 마음을 드려 허리를 굽혀봅니다


- 김종인(중국)


입선8

알집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358_7208.jpg
 


내년 봄 담은 수백 개의 압축파일이다

곧 전송할 테니

마우스로 열 생각 하지 마

때 되면 알아서 열리는 자동파일이야


- 박소영(대전시)


입선9

세월의 서가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385_0631.jpg
 


가늠할 수 없는 시간의 책들이 겹겹이 쌓인

세월의 저 서가에는

얼만큼의  시간이  꽂혀 있을까

내 인생은

하마 몇 쪽의 분량이나 될까


-이인철(제주시)


입선10


백설기 한 판


b0964ba96fbac63a247694ac796d8c96_1593618407_5667.jpg
 

울 엄니 요즘

통 소식 없으시더니

간밤에 몰래

백설기 한 판 놓고 가셨네

- 장석춘(세종시)

 

댓글목록

관리자�em님의 댓글

관리자�em 작성일

작품을 올리는 과정에서 일일이 문자를 입력하다보니
오타가 난 작품이 있었습니다
빠르게 수정을 했어야 했는데 늦어진 점 송구합니다
앞으로는 좀 더 신중을 기해
정확하게 올리도록 하겠습니다